[연예]당신은 설현보다 더 안중근 의사를 잘 알고 있는가?

[주장] AOA 지민과 설현을 향한 대중의 비판, 지나친 것은 아닐까


▲온스타일 <채널 AOA>에서 역사 퀴즈 코너를 

진행하던 걸그룹 AOA의 설현과 지민은 

안중근 의사의 사진을 보고

 '긴또깡'(일본이 김두한을 부르던 이름)이라고 말했다. ⓒ 온스타일


자칭 '10년 차 아이돌 덕후' 지인을 만났다. 동방신기에서 샤이니, 엑소, NCT까지 여럿 갈아탔단다. 물었다. 이번 AOA 사태에 대해 어찌 생각하냐고. 


"당연히 걔들이 잘못했죠.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기본적으로 알아야 할 역사 지식을 모르는 게 말이 돼요?"


아마도 많은 이가 이와 비슷한 생각을 할 것이다. 그렇다. 우리가 반드시 기억해야 할 역사가 있다. 그런데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기본적으로 알아야 할 역사 지식"의 범주는 어디까지일까? <국사> 교과서일까? 하지만 교과서에 등장하는 모든 개념을 암기하고 다니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추측컨대, <국사> 교과서에 등장하는 '신해통공'이나 '금난전권'이 뭐였는지를 외우는 사람은 안중근의 이름과 얼굴을 외우는 사람보다 적을 것이다. 안중근의 이름을 모르는 것이 교과서에 나오는 걸 모르는 것이니 죄라고 한다면, 신해통공을 모르는 것 역시 죄라고 할 수 있을까? 어려운 질문이다.


당신은 안중근 의사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가


물론 안중근 의사를 기억하는 것과 신해통공의 개념을 외우는 것이 같은 가치를 지닌다는 건 아니다. 그런데 '안다'는 것은 대체 무엇일까?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안중근 의사'를 당연히 알아야 한다는 사람들이 있다. 이것이 절대 명제가 되기 위해선 안중근 의사를 어디까지 알고 있어야 하는지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도출돼야 한다. 내가 안중근 의사에 대해 안다고 말하려면 어디까지 알고 있어야 하는 걸까. 나는 정말 안중근 의사를 알고 있는걸까?


안중근 의사의 얼굴만 알면 된다는 이들이 있을 테다. 탄생일과 순국한 날짜까지 알아야 한다는 이들도 있겠다. 그가 남긴 '동양평화론' 사상에 담긴 함의를 면밀히 들여다봐야 한다는 이들도 있으리라. 특정한 역사적 사실에서 '보편적인 상식'을 가려내려면 해석의 틀이 필요하다. 하지만 우리의 생각은 제각기 다르다.


여기 안중근이라는 사람을 기억하는 두 개의 지식 그물이 있다고 치자. 전자의 그물은 성기게 짰다. 안 의사 이름 석 자와 그의 외양,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의거 정도만 추출한다. 후자의 그물은 촘촘하다. 안중근을 둘러싼 사건과, 그에 얽힌 자료까지 살핀다.


안 의사 가묘를 백범 김구 선생이 조성했다는 사실을 아는 후자는 전자보다 더 세밀하다. 게다가 안 의사가 뤼순 재판정에서 시종일관 '독립 전쟁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생긴 의거'임을 주장했던 맥락도 안다면, 전자정도의 사람을 향해 "안중근을 모른다"고 손가락질할지도 모른다. 다시, '당연히 알아야 할 역사 상식'을 정의 내리고 규정짓는 일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역사는 기억과 사실이 혼재된 지층과 같다. 인간이 무궁무진한 퇴적물을 발굴해 처리할 수 있는 정보량은 제한돼있다. 이런 근본적 한계 때문에 역사를 각자 달리 받아들인다. 애초에 안중근 의사의 얼굴을 아는 것만으로 그를 안다고 말하기도 어렵다. 반대로 얼굴을 모른다고 그가 안중근의 다른 위업이나 대한민국 독립운동사와 관련된 다른 역사적 사실을 전혀 모를 것이라 말하기도 어렵다.


역사=단편 지식이 아니다


지민이 정말 몰라서 "긴또깡"이라 답했더라도, 설현이 정말 몰라서 스마트폰 자판을 꾹꾹 눌렀을지라도 그들의 앎의 수준을 죄라고 못박는 건 다른 문제이다. 그런데 이들이 대중을 향해 사과를 표했음에도 여전히 누군가는 기어이 죄를 따지는 형국이다. "나는 이 정도쯤 아는데, 너는 까막눈이구나"라는 묘한 우월의식은 아닐지 경계해야 한다. 


스스로 진리를 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을 밟고 올라선다. '아무것도 모르기 때문'에 그를 "오류투성이"라고 호명하여 우월감을 얻는다. 미국 철학자 아비탈 로넬은 반박한다. 진리를 아는 사람은 자기가 모른다는 사실조차 몰라야 성립한다고. 우리가 살펴야 할 것은 종이에 쓰인 지식에 대한 무지가 아니라, 우리의 무지에 대한 무지인 것을.


사람들은 자신의 어리석음을 숨긴다. '어리석음'에 따른 분풀이는 언제나 자신보다 더 약하고 만만한 공동체의 타자로 향한다. 여성에게로, 어린이에게로, 장애인에게로, 제3세계 출신 외국인에게로. 공격은 쉼 없다. 그리고 설현더러 홍보대사에서 물러나라고 호통친다. 그런데 왜일까. '안중근 의사'를 '몰라뵀다'고 한국 방문의 해 홍보대사를 뺏자는 주장이 도가 지나치다고 느껴지는 이유는.


감히 말하건대, AOA 설현과 지민 두 아이돌의 무지를 공격하는 사람들 중에서도 안중근 의사에 대해 온전히 이해하고 있는 이는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세상에 완벽한 앎이란 없음에도, 만만한 연예인에게 그 화살이 쏠린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 '앎'을 빙자해 '무지'를 겨냥하며 폭력을 휘두르는 이는 세상에 차고 넘친다. "너는 대한민국 국민도 아니라"며 이들을 '비(非)국민'의 신분으로 강등하고, "무식한 연예인"이라며 '우리'의 영역에서 배제하는 일이 어제오늘의 일은 아니다. 엄중하게 꾸짖으면서 "모르면 말을 말라"는 이들에게 되묻고 싶다. 그들은 과연 얼마나 알고 있는지.


AOA 설현과 지민이 조국을 위해 헌신한 위인의 이름과 얼굴을 기억하지 못한다는 건 안타까운 일이다. 이번 계기를 통해 그들이 역사적 인식에 대해 되돌아봤다면 더할 나위 없을 것이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그들의 무지가 '대역죄'인 것처럼 몰고 가서는 안 된다. 애초에 이 사진 속에 나온 사람이 안중근 의사라는 말 한 마디면 되는 일 아니었나.


"역사를 모르는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지만, 그 역사는 단순히 단편적인 지식 하나를 일컫는 게 아니다. 스물하나, 스물다섯 먹은 두 사람이 안중근의 이름을 모른 것은 분명 비판 받을 여지가 있다. 하지만 비판은 죄의 경중에 맞춰 향해야 한다. 50의 잘못에는 50만큼, 100의 잘못에는 100만큼. 두 연예인이 이미 사과했음에도 잦아들지 않는 비판의 화살이, 과연 이들의 죗값에 비례한 것인지 의문이다.


박동우 기자 pdwpdh@naver.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