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석, 180석, 1등급, 2014년지방선거, 2030, 20대, 20대총선, 20석, 4.13총선, 50대, 6.4지방선거, 86세대, BMW, C형간염, eu, FDA, fifa, ICIJ, PAL, sk, SPC, TK, 가시밭길, 간질, 감염, , 거짓말, 검사장, 검찰, 격전지, 결혼생활컨설팅, 경기고양, 경기과천, 경북영덕, 경선, 경쟁, 경찰, 경찰서, 계약서, 고교, 고금리, 고령화, 고전, 골든타임, 공정성, 공직자윤리위, 공천학살, 과반의석, 과포화, 관광, 관전포인트, 광주, 교총, 구호단체, 국가지도자, 국민의당, 국세청,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 군사훈련, 권력투쟁, 규제, 균형추, 그레이보터, 그리스, 기본급, 기소, 기장군수, 긴급회의, 김상헌, 김정주, 김종인, 김척수, 김해공항, 낙관, 난민, 남중국해, 냉기류, 냉소주의, 네이버, 넥슨, 노년층, 노른자위, 노재헌, 노태우, 노회찬, 녹색, 뇌전증, 뉴스타파, 다야, 단일화, 담합, 당권, 당권경쟁, 당대표, 당선, 당선권, 대기업, 대리수술, 대선, 대선주자, 대전환, 대출, 대표성, 대형마트, 더민주, 더불어민주당, 데이비드 캐머런, 독려, 독식, 득표율, 레드오션, 레임덕, 리오넬 메시, 마이웨이, 마취, 마케팅, 매입, 매출, 매형, 면세점, 모델3, 모색 폰세카, 무급병가, 무산, 무소속, 문재인, 미국, 미스치프환초, 바이러스, 박근혜, 박빙, 박지원, 반송비, 배스킨라빈스, 밴드, 버락 오바마, 버진아일랜드, 범행, 법무부, 벤츠, 변수, 보수, 보수결집, 보온병, 보조금, 복지천국, 본선, 부산북부경찰서, 부산사하갑, 부산중구, 부울경, 부진, 북유럽, 불만, 불임시술, 블라디미르 푸틴, 블랙리스트, 비밀문건, 비인도적, 비자금, 비주류, 빈약, 사건사고, 사기죄, 사임, 사전투표, 사표, 사후면세점, 상승세, 상여금, 상장기업, 새누리당, 생계, 생산적복지, 서울, 서울경찰청장, 서울노원병, 서울서대문구, 선거구도, 선관위, 선언, 설립요건, 성룡, 성적, 성형외과, 세대, 세대교체, 세무조사, 세자, 세태, 소비자, 소셜보험브로커, 송환, 수당, 수도권, 수송선, 수행평가, 숙명, 숙식비, 순손실, 스웨덴, 스타의사, 시중은행, 시진핑, 신드롬, 신세계, 신약, 신용등급, 신종보험, 실기과목, 실업수당, 실용파, 심상정, 심장부, 심판, 쏠림현상, 아베 신조, 아이슬란드, 악순환, 안철수, 압박, 야권, 야권단일화, 야권분열, 야권연대, 야권재편, 야당교체, 야야대결, 약품점, 에게해, 여야, 역풍, 연봉, 연장근로, 열쇳말, 영국, 영업이익, 영향력, 예방, 예약, 예약금, 온라인, 용의자, 우세, 운항지연, 원내교섭단체, 원자폭탄, 원폭, 유권자, 유권자지형, 유럽연합, 유령수술, 유령회사, 유출, 유해물질, 유해화학물질테러, 은닉, 의사바꿔치기, 이변, 이자, 이탈, 이혼, 이혼보험, 인물, 인터넷, 일가, 일본, 일본G7정상회의, 일여다야, 임직원, 장남, 재산문제, 재편, 저축은행, 적자, 전기차, 전북, 전쟁범죄, 접전, 정권심판론, 정권재창출, 정의당, 정책공약, 정치공작, 제2금융권, 제왕절개, 제주공항, 조기총선, 조사, 조선, 조세도피처, 조세회피처, 조직력, 주류, 주문량, 주식거래, 주식대박, 주행거리, 준비미흡, 중국, 중소형차,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진, 지방자치단체, 지분, 지역구, 지원유세, 지자체, 지지율, 지지층, 지침, 지필시험, 직격탄, 진경준, 착륙포기, 책임논쟁, 책임론, 청년, 청룽, 체육, 초단기보험, 초비상, 총력전, 최경환, 최대, 최인호, 최저임금, 추락사고, 추적, 춘천, 충전인프라, 충청권, 측근, 치과의사, 친구, 친근감, 친여, 친인척, 침묵의 나선, 카드사, 캐피털, 키워드, 타격, 탈세, 탈이념, 탈환, 터키, 테슬라, 퇴직, 퇴직연금, 투표율, 투표장, 특별관리지역, 특수관계점, 틈새, 파나마, 파나마로펌, 파나마페이퍼, 판세, 페이퍼컴퍼니, 편들기, 폭주, 표심, 프랜차이즈, 피파, 핀란드, 필리핀, 하락, 학교생활기록부, 한국거래소, 한국인, 핫존, 항공모함, 항모, 항행의 자유, 해명, 해외수주, 해외시장, 핵심점포, 핸디캡, 허송세월, 허술, 헛장사, 현금복지, 현직대통령, 호남, 호남당, 호주, 홈플러스, 화상, 화합물, 환자보호, 황산, 회복, 회항, 후속조치, 휴일근로, 히로시마



[2016년 4월5일자(화) 조간신문 머릿기사 종합]



■1면 TOP


◈조선《상승세 타는 安...속 타는 두 남자》

국민의黨, 호남 등서 지지율 올라 최근 12~15%까지 회복

더민주, 단일화 무산 타격...새누리, 지지율 하락 긴급회의


※주요 정당 지지율  한국갤럽 조사


[2월 4주] 새누리당 42%│더불어민주당 19│국민의당  8

[3월 4주] 새누리당 39  │더불어민주당 21│국민의당  8

[3월 5주] 새누리당 37  │더불어민주당 21│국민의당 12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4/05/2016040500326.html


◈중앙《"야권 단일화 끝났다"》

더민주·국민의당 공식 선언

양당 단일화 춘천 1곳만 성사

사표 방지 '골든타임' 넘겨

김종인 "단일화 더 거론 안해"

안철수 "처음부터 정치공작"

http://news.joins.com/election2016/article/19838229


◈동아《"票心이 결판난다"

사전투표 총력전》

8, 9일 사전투표...2014년 지방선거땐 최종결과와 91% 일치


[선택 4·13 총선 D-8]


여야, 지지층 투표장 끌어내기 사활

http://news.donga.com/ISSUE/Vote2016/News?m=view&gid=77396571&date=20160405


◈경향《노재헌(노태우 전 대통령 장남), 조세도피처에 '유령회사(버진아일랜드에 3곳)'》

'파나마 로펌' 비밀 문건 유출...푸틴·시진핑 측근들 연루

30년치 1150만건 '사상 최대'...한국인도 최소 195명 포함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code=940100&artid=201604042343485


◈한겨레《프랜차이즈 노른자위 꿰찬 우리 사회의 '갑'들》

배스킨라빈스 '특수관계점' 88곳 보니


홈플러스·신세계 전 회장 일가, 대형마트 입점 핵심점포 독식

SPC 임직원 친인척 28곳...전 서울경찰청장·기장군수 가족도


※배스킨라빈스 '특수관계점'


        매장       │              점주                     

──────────────────────────

홈플러스 북수원점  │이승한 전 홈플러스 회장 형수

──────────────────────────

홈플러스 안산점    │이승한 전 회장 처제

──────────────────────────

이마트 성남태평점  │구학서 전 신세계그룹 회장 동생

──────────────────────────

이마트 광명소하점  │구학서 전 회장 친구

──────────────────────────

이마트 목동점      │이수빈 삼성생명 회장 동생

──────────────────────────

홈플러스 대구성서점│이수빈 회장 동생

──────────────────────────

이마트 죽전점      │이성규 전 서울경찰청 부인

──────────────────────────

홈플러스 상암점    │서병배 ㈜에스피씨 대표이사 처형

──────────────────────────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738277.html


◈한국《'그레이 보터(Gray Voter:60세 이상 유권자)'가 선거판 흔든다》

[선택 4·13 D-8]


고령화 여파로 노년층 급증

전체 유권자 4명 중 1명꼴

역대 선거마다 투표율도 최고

박빙 예상 서울서 영향력 뚜렷

차기 대선까지 주도할 가능성


※20대 총선 세대별 유권자 수(단위:명, 괄호안은 비율 %)


[60대이상(23.4)]   434만8,968 548만7,598

[50대(19.9)]       421만9,918 415만5,944

[40대(21.0)]       448만9,014 435만4,829

[30대(18.1)]       388만9,345 372만5,455

[20대 이하(17.6)] 388만4,448 349만9,906


*선관위 적극 투표 의향(3월 21일, 22일)은 60대 이상 72.8%,

 50대 65.4%, 40대 63.2%, 30대 59.6%, 20대 이하 55.4%

http://www.hankookilbo.com/v/51f6084c3ef74efb9190d9ca52d3e83f


◈서울《(새누리당) 보수 결집 vs (더불어민주당) 사표 방지 vs (국민의당) 野교체》

각당, 野연대 '골든타임' 넘겨 전략 수정

김종인 "안 되는 걸 억지로 할 수 없다"

국민의당 "더민주 반드시 심판해야"

김무성 '과반의석 수성' 긴급 회의

http://vote2016.seoul.co.kr/news/newsView.php?id=20160405001007


◈세계《"노재헌(노태우 전 대통령 장남), 조세회피처에 유령회사 운영"》

뉴스타파 "파나마에 3곳...비자금 은닉 가능성"

한국인 195명...국세청 "탈세 포착 땐 세무조사"

http://www.segye.com/content/html/2016/04/04/20160404003478.html


◈국민《물 건너간 '단일화'...多野, 마이웨이》

[선택 4·13 D-8]


전국 253곳 중 170여 곳

야권 후보 2명 이상 경쟁


더민주, 심장부 호남 고전에

수도권 직격탄 맞아 초비상


국민의당, 안철수 노원병 외

수도권 낙관 지역 거의 없어


정의당, 심상정·노회찬도

당선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


※일여다야(一與多野) 지역구 여론조사 (단위: %)


[서울 노원병]

단일화 없이 야당 우세


새누리당 이준석     33.3

더불어민주당 황창화 12.3

국민의당 안철수     43.6

(문화일보 4월 4일)


[서울 강서갑]

단일화 없이 야당 열세


새누리당 구상찬     31.8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26.9

국민의당 김영근     11.6

(YTN 4월 4일)


[경남 창원 성산]

단일화로 야당 우세


새누리당 강기윤 29.1

국민의당 이재환  4.5

정의당 노회찬   39.9

(조선일보 4월 4일)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486517&code=11121900&sid1=pol


◈매일경제《4·13총선 '청년 3低'》

[1] 젊은유권자 줄고  [2] 20대 투표율 가장 낮고  [3] 2030정책공약 빈약


정치적 냉소주의로 스스로 대표성 약화 악순환


※총선 투표자의 20대·60세 이상 비중

(단위=%)


[19대] 60세 이상 26.1│20대 12.5

[18대] 60세 이상 26.3│20대 11.5

[17대] 60세 이상 20  │20대 15.9


*자료=중앙선거관리위원회


※침묵의 나선(Spiral of Silence) : 다수 세력은 여론을 주도하며 상승 작용을 일으키는 반면 소수 세력은 침묵하는 사회적 현상.

http://news.mk.co.kr/newsRead.php?no=247511&year=2016


◈한국경제《연봉 4000만원도 '최저임금 미달'인 한국》

'28년 묵은 기준'에 기본급·일부 수당만 포함

상여금·숙식비·휴일-연장근로 수당은 제외


※경제성장률을 크게 웃도는 최저임금 인상률

(단위:%)


[2011년] 인상률 5.1경제성장률 3.7

[2012년] 인상률 6.0경제성장률 2.3

[2013년] 인상률 6.1경제성장률 2.9

[2014년] 인상률 7.2경제성장률 3.3

[2015년] 인상률 7.1경제성장률 2.6

[2016년] 인상률 8.1경제성장률 3.0


*2016년 경제성장률은 예상치

자료:최저임금위원회, 한국은행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6040459701


◈부산《김해공항 '착륙 포기'

이번이 처음 아니었다》

2002년 추락 사고 이후

중국기 '착륙 공포' 호소

회항으로 인한 운항 지연

김해가 제주보다 4배 잦아


2015년 주요 공항 지연 통계   자료:한국공항공사


         │         │                     지연 사유                              

  구분  │지연횟수기타(회항 포함)│  기상 │연결편 지연│항공기정비   

───────────────────────────────────

김해공항 4,681 │    395(8%)    │164(4%)3,987(85%)│  135(3%)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김포공항│ 11,024 │    311(3%)    │248(2%)│10,254(93%)│  211(2%)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제주공항│ 20,226 │    418(2%)    │375(2%)│19,228(95%)│  205(1%)  

───────────────────────────────────

*지연통계는 출도착 모두 포함. 기타는 승객지연, 항로혼잡, 활주로문제 등 다양. 김해공항의 경우 회항도 포함됨.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60405000102



■정치 TOP


◈조선《호남發 '녹색바람(국민의당 善戰)' 수도권까지 불어올까》

[총선 D-8]

박지원 등 호남 중진급 후보들 수도권 지원유세 검토


호남서 탄탄한 지지

-판세 분석서 28곳 중 12곳 우세

-黨은 "20석도 가능하다" 주장


수도권도 상승 조짐

-安대표 지역, 접전서 우세로

-지지율 10% 이상 지역 4곳 넘어


전문가 분석

-"수도권 상승, 당선자 낼 수준 안돼

-결정적 변수로 보기는 어려워"


※더민주·국민의당 호남 판세 주장


"28석 중 14석 이상 가능""28석 중 20석 이상 가능"

      더불어민주당      │        국민의당        

광주 8곳 중 1곳,         │광주 8곳 중 7곳,

전북 10곳 중 2곳,        │전북 10곳 중 6곳,

전남 10곳 중 5곳        │전남 10곳 중 6곳

우세 주장                │우세 주장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4/05/2016040500183.html


◈중앙《"세자(世子·유력 대선주자) 없이 대선 맞는 당대표는 가시밭길, 피하고 싶지만..."》

[업그레이드 국회 4·13]

총선 변수의 인물 <2> 최경환


정권 재창출 위해 당권 도전 시사

"총선 후 주류·비주류로 당 재편"


TK 무소속 바람 차단 목표지만

충청·수도권까지 지원 계획

http://news.joins.com/election2016/article/19838305


◈동아《사전투표-최종 득표율 평균 3.2%P差..."8, 9일이 사실상 본선"》

[총선 D-8]사전투표 총력전

2014년 지방선거 결과 분석해보니


경북 영덕-부산 중구 등 득표율 일치

특정지지층 쏠림현상 거의 없어


서울 서대문-과천-고양 등 격전지

각 당 후보들 사전투표 독려 경쟁


※2014년 6·4지방선거 당시 사전-최종투표 결과 비슷한 지역구


◆전국

───────────────────────────

선거구   │당선 정당│사전투표 득표율│최종투표 득표율

───────────────────────────

경남 통영│    새   │     47.5%     │     47.5%     

- - - - - - - - - - - - - - - - - - - - - - - - - - -

경북 영덕│    새   │     45.7%     │     45.7%     

- - - - - - - - - - - - - - - - - - - - - - - - - - -

부산 중  │    새   │     50.3%     │     50.2%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대구 중  │    새   │     61.4%     │     61.3%     

- - - - - - - - - - - - - - - - - - - - - - - - - - -

전북 고창│    민   │     50.1%     │     50.2%     

- - - - - - - - - - - - - - - - - - - - - - - - - - -

광주 광산│    민   │     83.2%     │     83.4%     

- - - - - - - - - - - - - - - - - - - - - - - - - - -

전남 나주│    민   │     49.6%     │     49.4%     

- - - - - - - - - - - - - - - - - - - - - - - - - - -

전남 곡성│    민   │     44.9%     │     45.0%     

- - - - - - - - - - - - - - - - - - - - - - - - - - -

전남 무안│    민   │     77.5%     │     77.3%     

- - - - - - - - - - - - - - - - - - - - - - - - - - -

강원 인제│    민   │     41.3%     │     41.2%     

───────────────────────────


◆수도권

───────────────────────────

선거구   │당선 정당│사전투표 득표율│최종투표 득표율

───────────────────────────

경기 연천│    새   │     52.8%     │     52.4%     

- - - - - - - - - - - - - - - - - - - - - - - - - - -

인천 동  │    새   │     47.4%     │     47.8%     

- - - - - - - - - - - - - - - - - - - - - - - - - - -

인천 중  │    새   │     51.8%     │     52.6%     

- - - - - - - - - - - - - - - - - - - - - - - - - - -

경기 양평│    새   │     61.1%     │     60.1%     

- - - - - - - - - - - - - - - - - - - - - - - - - - -

경기 화성│    민   │     49.3%     │     48.3%     

- - - - - - - - - - - - - - - - - - - - - - - - - - -

인천 서  │    새   │     50.2%     │     51.4%     

- - - - - - - - - - - - - - - - - - - - - - - - - - -

인천 연수│    새   │     47.6%     │     49.0%     

- - - - - - - - - - - - - - - - - - - - - - - - - - -

인천 부평│    민   │     50.4%     │     48.9%     

- - - - - - - - - - - - - - - - - - - - - - - - - - -

경기 수원│    민   │     61.0%     │     59.4%     

- - - - - - - - - - - - - - - - - - - - - - - - - - -

인천 남동│    새   │     48.7%     │     50.3%     

───────────────────────────

새=새누리당, 민=새정치민주연합, 통=통합진보당, 정=정의당, 무=무소속.

무소속 후보자가 여러 명 출마한 경우 후보자별로 개별 집계가 이뤄지지 않아 통계에서 제외.


자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http://news.donga.com/ISSUE/Vote2016/News?m=view&gid=77396613&date=20160405


◈경향《'정권심판론' 55% 넘는데도...'야·야 대결'로 초반 허송세월》

[총선 D-8]야권 연대 무산


꽉 막힌 선거구도, 이슈·정책·바람 만들기 실패

'1여다야' 사실상 확정...대부분 여 후보 '당선권'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code=910110&artid=201604042316515


◈한겨레《새누리(친여 무소속 포함) 180, 더민주 100석 안되면 '권력투쟁 소용돌이'》

[4·13 총선]D-8 3당 운명 가늠자

3가지 열쇳말로 본 관전 포인트


180

-새누리+친여무소속 180석 넘으면

-박 대통령의 폭주에 날개 다는 셈

-안되면 레임덕·당내 권력투쟁 격화


20

-국민의당 20석 이상이면 교섭단체

-지역구 호남 치우쳐 '호남당' 가능성

-야권분열·총선패배 책임논쟁 점화


100

-더민주 100석 미만땐 김-문 책임론

-총선 뒤 세대교체·야권재편 등 예고

-100석 넘어도 당권경쟁 등 불가피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738132.html


◈한국《60대 이상 1000만명 육박...보수로 기울어진 유권자 지형》

[총선판 흔드는 '그레이 보터']


"여당이 향후 선거 고지도 선점

야권엔 숙명적 핸디캡" 중론


"86세대와 동행...보수 단정 못해"

"공천학살로 與에서 이탈" 분석도


"朴 선택했다 실망한 탈이념 성향

실용파 50대가 균형추" 전망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적극 투표 의향 조사 결과

(단위 : %, 괄호 안은 증감률)


[전체]      19대 총선 56.9│20대 총선 63.9(7.0)

[19~29세]   19대 총선 36.1│20대 총선 55.4(19.3)

[30대]      19대 총선 47.1│20대 총선 59.6(12.5)

[40대]      19대 총선 56.3│20대 총선 63.2(6.9)

[50대]      19대 총선 67.4│20대 총선 65.4(-2.0)

[60세 이상] 19대 총선 76.9│20대 총선 72.8(-4.1)

http://www.hankookilbo.com/v/cde8726af17e4fe88711982e93cb0a50


◈부산《"金 지역주민에 친근감" VS "인물은 崔가 더 나아"》

[4·13 총선 D-8 '핫존을 가다']

[2] 부산 사하갑


김척수-최인호 경쟁 '후끈'

무소속 3인도 유권자 공략

선관위, 특별관리지역 지정


金, 경선 이변 조직력 활용

崔 "이번엔 이겨" 각오 다져


김척수 주요약력


■나이 : 만53세(1962년생)


■출신학교 : 삼동초, 남수중, 남해수산고,

  경상대 해양경찰시스템학과, 동아대 행정학 석사


■경력 : 6대 부산시의원, 새누리당 중앙당 부대변인,

  부산시 대외협력 정책고문


최인호 주요약력


■나이 : 만49세(1966년생)


■출신학교 : 영산초, 금사중, 동인고,

  부산대 정치외교학과, 부산대

  대학원 정치외교학 박사 수료


■경력 : 부산대 총학생회 회장,

  대통령 비서실 비서관,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60405000088



■사회 TOP


◈조선《인터넷서 산 황산, 경찰서까지 들고와 뿌렸다》

수사 불만에 범행 30대女 체포...허술한 유해물질 관리 도마


-보온병에 숨겨...경찰 4명 화상

-그중 1명은 피부 복구 힘들 정도


온라인서 3분이면 살 수 있어

-농도 10%미만 땐 누구나 구입

-판매글 1000건...가격 3000원

-약품점도 신분확인 제대로 안해


※지난해 하반기 주요 유해 화학물질 테러 사건


2015년 8월 26일

충남 보령서 40대 택시 기사가,

내연녀가 변심했다며 얼굴에 염산

뿌려 얼굴·가슴 등에 화상 입힘.


2015년 9월 24일

경기 광주에서 조모(30)씨가 헤어진

여자 친구 A씨에게 염산이 든

우유 팩 던짐. A씨와 같이 있던

친구 B씨가 얼굴에 화상을 당함.


2015년 12월 24일

서울 용산에서 양모(41)씨가 이별

통보한 여자 친구에게 염산 뿌리고

도주. 오른쪽 각막 손상, 어깨

3도 화상 등 부상 입힘.


2015년 12월 30일

대구 사는 유모(58)씨가 한의사에게

불만 품고 염산 용액을 얼굴에

뿌림. 부상은 없었음.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4/05/2016040500120.html


◈중앙《초·중, 시험 없이 수행으로 성적 가능...고교는 현행 유지》

[지필시험 줄이는 학교]


시행 과목은 각 학교서 결정

고교선 체육 등 실기 과목에 적용


교총 "준비 미흡해 부담 커질 것"

공정성 기준 정하기도 어려울 듯


※달라지는 학교생활기록부

────────────────────────

[현행]


*평가 방식

중간·기말고사+수행평가로 성적 산출

예)수행평가 반영 비율이 50%일 경우 중간고사

점수(50%)+중간수행평가(50%)와 기말고사

점수(50%)+기말 수행평가(50%)의 평균으로 학기

성적 산출


*자유학기제 기록 방식

자유학기 성적은 빈칸으로 두고 별도의 활동기록

적는 공간은 없음

────────────────────────

[개정]


*평가 방식

초·중학교는 과목에 따라 수행평가 100%로 성적

산출

중간·기말고사 치르지 않고 학기 중 수시로 토론,

발표, 실험 등의 수행평가해 학기 성적 산출


*자유학기제 기록 방식

자유학기에 이수한 과목은 P(Pass)로 표기,

점수는 빈칸으로 둔다

교사가 관찰한 내용을 '자유학기 활동상황'

란에 간략한 문장으로 입력

────────────────────────

http://news.joins.com/article/19838187


◈동아《의사 바꿔치기 '유령수술'에 메스 댄 檢...사기죄 첫 기소》

'스타의사' 내세워 성형환자 모은뒤

마취 상태서 치과의사가 수술

40대 병원대표 계약서로 들통


※유령수술(대리 수술) : 환자에게 동의를 받지 않은 의사가 수술 전체를 하는 형태. 고용된 성형외과 의사들이 환자를 진찰한 뒤 상담하면 환자는 수술비를 지불하고 수술실에 입장한다. 수술대에 누운 환자에게 프로포폴을 주사해 수술 마취를 하면 환자가 수면에 빠졌는지 확인한 후 대리 집도 의사인 '유령 의사(섀도 닥터)'가 들어가 수술을 하는 것을 말한다.

http://news.donga.com/3/all/20160405/77396828/1


◈경향《공직자윤리위, 진경준(120억 투자수익 검사장) 조사 착수 예고》

"퇴직 이후에도 재산 문제 강제조사 가능" 결론 내려

법무부, 사표 수리 방침 세웠지만 여론 역풍에 곤혹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code=940301&artid=201604050600025


◈한겨레《친구끼리 투자했다더니...'진경준 해명' 거짓말이었나》

[검사장의 수상한 주식대박]

진 전 검사장 사표 불구 쌓이는 의혹


같은 시기 동일한 지분 사들인

김상헌 네이버 대표

"당시 진 검사장 몰랐다" 밝혀

넥슨쪽 승인 받아 4억여원어치 매입

김정주 창업자 주식거래 파악한듯


법무부는 "조사 계획 없다"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738278.html


◈한국《C형간염 의사 수술..."환자 보호" "의사 생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병원에만 알리고 환자에 숨긴 뒤

20여명에게 제왕절개·불임시술


"감염 우려있다면 시술 차단해야"

"바이러스 양 등 지침 마련부터"

http://www.hankookilbo.com/v/ddee0c304dfd49d89e17adc87e49bf89


◈부산《수사의 진화...이젠 '밴드'가 뛴다》

부산 북부署 숙박 업소 대상

지역 첫 'PAL 밴드' 개설

용의자 등 신속 확인 가능

사건·사고 예방 등 큰 기대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60405000112



■국제 TOP


◈조선《無給(무급)병가·실업수당 축소...'복지천국' 북유럽, 마음 바꿨다》


핀란드·스웨덴 등 북유럽 4국

현금 직접 지급하는 복지 지양

일하게 만드는 복지로 대전환


성장 정체로 과거 복지 감당못해

퇴직연금 등 私的대비 권장 추세


※북유럽 국가의 현금 복지 감소 현황


구분     │    1995년 │     2014년

──────────────────

핀란드   │ 1위(20.2)  6위(18%)

- - - - - - - - - - - - - - - - - -

스웨덴   │ 6위(16.6)  18위(12.1)

- - - - - - - - - - - - - - - - - -

덴마크   │ 7위(16.4)  12위(14.3)

- - - - - - - - - - - - - - - - - -

노르웨이13위(12.9)  19위(11.4)

──────────────────

OECD 평균│     12.2% │      12.4%


*OECD 순위 기준. 괄호는 GDP 대비 현금성 공공복지 지출 비율

자료: OECD


※북유럽 국가의 주요 현금 복지 축소 정책


핀란드

월급의 100% 주던 병가수당, 첫날 무급으로

하고 나머지는 월급의 80%만 지급


스웨덴

보편적 기초연금 폐지하고, 저소득층 위주로

65세 이상 인구의 45%만 선별적 연금 지급


덴마크

실업수당 수령 기간 4년 → 2년으로 축소


노르웨이

일찍 퇴직하면 노령연금 삭감하고 지급하는

제도 도입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4/05/2016040500165.html


◈중앙《시진핑 매형, 푸틴 측근도 유령회사 세워 재산 은닉 의혹》

[문서 1100만건 '조세 도피' 공개]

파나마 '모색 폰세카'서 유출


전·현직 국가 정상 12명 포함

푸틴 이름은 명시 안 됐지만

측근 통해 2조원 흘러들어가

청룽도 유령회사 6개 소유

아이슬란드 총리 사임 압박


※'조세 도피' 문건과 관련된 주요 인사


푸틴 러시아 대통령

귄뢰이그손 아이슬란드 총리

메시(축구선수)

청룽(홍콩 배우)


[현직 국가 최고지도자]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

*귄뢰이그손 아이슬란드 총리

*알 사우드 사우디 국왕

*포로센코 우크라이나 대통령

*알나흐얀 아랍에미리트 대통령


[주요 정치인과 친인척]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매형 덩자구이

*리펑 전 중국 총리 딸 리샤오린

*무함마드 빈 나예프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푸틴 러시아 대통령 친구 세르게이 로두긴 등

*제이컵 주마 남아공 대통령 조카 클라이브 주마

http://news.joins.com/article/19838227


◈동아《美-日-필리핀 '어깨 나란히'...남중국해 냉기류》


美-필리핀 군사훈련...日도 참가

섬 탈환훈련 포함...中 자극할 듯


이달초 미스치프 환초 해역서

美, 3번째 '항행의 자유' 작전 실시

中도 美항모 추적감시 등 맞불

http://news.donga.com/3/all/20160405/77396409/1


◈경향《오바마, '원폭' 히로시마 5월 방문 검토...'역사의 가시' 뽑나》

내달 일본 G7 정상회의...성사 땐 미 현직 대통령 최초

미 내부선 반발...'전쟁범죄 부인' 아베 편들기 우려도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code=970201&artid=201604042213395


◈한겨레《목숨걸고 에게해 건넜건만...

터키로 다시 쫓겨난 난민들》

난민 202명 태운 수송선 첫 터키행

EU-터키 합의 17일만에 송환 시작

'송환 반대' 지역민-경찰 충돌도

구호단체들 "비인도적" 비난 쇄도


유럽행 난민 이동 경로

펜스 도입된 국경 자료: BBC


터키그리스 ─│→ 마케도니아세르비아크로아티아 ─│→ 슬로베니아 ─│→ 오스트리아독일


불가리아세르비아크로아티아 ─│→ 슬로베니아 ─│→ 오스트리아독일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europe/738212.html


◈한국《푸틴·메시·청룽...세계 뒤흔드는 '블랙 리스트'》

ICIJ '파나마 페이퍼' 공개 파장


캐머런 英 총리·시진핑 中 주석 등

가족·측근들 페이퍼컴퍼니 관여

전·현직 국가지도자 12명도 포함


아이슬란드 총리 탈세 의혹에

야당, 조기총선 진행 검토 나서

FIFA 부회장·윤리위원도 연루


※'파나마 페이퍼'에 거론된 국제적 거물


[현직 국가 최고지도자]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


시그뮌뒤르 다비드 귄뢰이그손

아이슬란드 총리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


[체육계 및 연예계]


리오넬 메시

(축구선수)


청룽

(영화배우)


[주요 정치인 친인척]


세르게이 롤두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측근)


덩자구이

(시진핑 중국 주석 매형)


이언 캐머런

(캐머런 영국 총리 아버지)


[그외 주요 인물]


현직 국가 최고지도자

*칼리파 빈 자예드 알 나얀 아랍에미리트연합 대통령


전직 국가 최고지도자

*비드지나 이바니슈빌리 전 조지아 총리

*아야드 알라위 전 이라크 총리

*알리 아부 라게브 전 요르단 총리

*하마드 빈 자심 빈 자베르 알 타니 전 카타르 총리

*셰이크 하마드 빈 칼리파 알 타니 전 카타르 국왕

*아메드 알리 알미르가니 전 수단 대통령

*파블로 라자렌코 전 우크라이나 총리


주요 정치인 및 친인척

*리 샤오린 (리펑 전 중국 총리 딸)

*무하마드 빈 나예프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마이클 에시크로프트(영국 상원의원)

*제이컵 주마 남아공 대통령 조카 클라이브 주마

*발다호스 공작부인(후안 카를로스 전 스페인 국왕 누나)

*알라 무바라크(무바라크 이집트 전 대통령 아들)

*코조 아난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 아들)

*알람 알리예프 아제르바이잔 대통령 부인, 딸, 여동생

*나와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 자녀들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 아들


FIFA 관계자

*미셸 플라타니(유럽축구연맹 전 회장)

*제롬 발케(전 FIFA 사무총장)

*후안 페드로 다미아니(FIFA 윤리위원회 위원)

*유제니오 피게레도(전 FIFA 부회장)

http://hankookilbo.com/v/896e0dc161d742fe9aa01ed9298960bf


◈부산《푸틴·청룽(성룡) 포함 사상 최대 조세회피 자료 공개》

ICIJ, 1천150만 건 발표

파나마 최대 로펌 내부 자료

전·현 국가지도자 12명 포함

영국·호주 등 후속 조치 나서


조세회피 폭로 '파나마 페이퍼스' 개요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는 4일 중미 파나마의 최대 로펌이자 '역외비밀 도매상'으로 악명높은

'모색 폰세카'(Mossack Fonseca)의 1977~2015년 기록을 담은 내부자료 1천150만 건 분석 공개


국가지도자 12명(친인척 61명)  고위정치인·관료 12

세계적 갑부 29명              한국인 195명(한국 주소 기재자)


[조세피난처 유출 자료에 이름을 올린 주요 인물]


파블로 라자렌코 전 우크라이나 총리

빅토르 즈바겔스키 러시아 국가두마 의원

알렉산데르 바바코프 러 국가두마 의원

알렉세이 파트루셰프 러 연방안보회의 서기의 조카

알렉산데르 마코노프 러 내무부 차관

알렉세이 울류카에프 러시아 경제개발부 장관

리오넬 메시 축구선수(FC바르셀로나)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 대통령 공보비서

모함마드 자후르 우크라이나 일간지 키예프포스트소유주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세르게이 롤두긴 거장 첼리스트

청룽(成龍·성룡) 영화배우·감독

후안 패드로 다미아니 FIFA 윤리위원

노재헌 노태우 전 대통령 장남


[조세회피 중개사 활동 국가 톱 10]


홍콩      2,212개사

영국      1,924

스위스    1,223

미국        617

파나마      558

과테말라    444

룩셈부르크  405

브라질      403

에콰도르    324

우루과이    298


자료/ 파나마페이퍼,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 뉴스타파

연합뉴스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subSectionId=1010100000&newsId=20160405000023



■경제 TOP


◈조선《하루 10만대씩 팔렸다...테슬라 '전기車의 진격'》

4000만원대 '모델3' 사흘새 전세계에서 28만대 예약


경쟁 전기차보다 주행거리 길어

벤츠·BMW 중소형차와 대결


보조금 받으면 2000만원대

신청자 많을 땐 추첨할 수도


지금까지는 年생산 5만대 수준

주문량 소화할 수 있을지 의문


※테슬라 매출액·판매량


[2012년] 매출 4억1326만달러

[2013년] 판매량 2만2442대

[2014년] 판매량 3만1655대

[2015년] 매출 40억4602만달러│판매량 5만654대


*판매량은 자동차 모델S·X 판매량


※테슬라 자동차 모델 제원


구분                 모델S         │모델X                    │모델3                      

─────────────────────────────────────────

차종                 고급 대형 세단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일반 중형 세단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판매가격             7만달러       8만달러                  3.5만달러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회 충전 후 운행 거리426㎞         414㎞                    346㎞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시판 시점            2012년        2015년                   2017년 말          

─────────────────────────────────────────

*판매가격은 기본형 모델 기준                                     자료:테슬라모터스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4/05/2016040500157.html


◈중앙《그때 아이폰처럼...전기차 테슬라 신드롬》

사흘 새 27만대...49개국서 사전 예약 행렬

내년 말에 나오는데 예약금만 벌써 3000억원 확보

"충전 인프라 확보가 핵심" 국내 업계 긴장 속 주시


※늘어나는 글로벌 전기차 판매

단위:대


2011년  100만

2013년  394만

2015년  678만

2017년  890만

2019년  997만 │전망

2020년 1045만


자료: 시장조사업체 B3


※주요 전기차 제원   자료:각 사

──────────────────────────────────────────────────────────────────────────────

구분             i3                   │리프          │볼트                        │아이오닉                  │SM3 ZE        │모델3

──────────────────────────────────────────────────────────────────────────────

제조사           │BMW                  │닛산          │GM                          │현대차                    │르노삼성차    │테슬라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차급             │소형                 │소형          │준중형                      │준중형                    │준중형        │준중형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완충 시 주행거리 │160㎞                │132㎞         │321㎞                       │180㎞                     │135㎞         │346㎞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특징             │7.2초 만에 시속 100㎞│세계 최다 판매│날씨 등 분석, 주행 정보 제공│현대차 첫 친환경 전용 모델│국내 최다 판매│테슬라 최초의 '보급형'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가격(보조금 제외)│5710만원             │3330만원      │3790만원                    │4000만원                  │4190만원      │4020만원

──────────────────────────────────────────────────────────────────────────────

http://news.joins.com/article/19838051


◈동아《24년 땀방울...싹 트는 'SK의 신약 주권'》

판교 SK바이오팜연구소 가보니


1993년이후 38만개 화합물과 씨름

국내 최다 15개 신약후보물질 확보


기술수출에 그친 기존업체와 달리

자체 마케팅 통해 해외시장 공략


FDA 승인 앞둔 뇌전증 치료제

업계 "美서만 年1조 매출 가능"

http://news.donga.com/3/all/20160404/77395858/1


◈경향《제2금융, 1등급(최고 신용등급)도 최고 연 25% 대출》

저축은·캐피털·카드사 '고금리 장사'

시중은행보다 3배 안팎 이자 챙겨

"암묵적 담합 의혹...법적 규제 필요"


※제2금융권 대출금리  단위:연 %


■저축은행 가계신용대출(신용 1등급 이상)


OSB  25

웰컴 23.16

아주 23.15


자료:저축은행중앙회, 2월 기준


■캐피털(1~3등급 대상 대출)


OK아프로 20.41

JT       18.78

현대     18.48


자료:여신금융협회, 2월 기준


■카드사(1~3등급 대상 카드론)


신한 13.58

현대 13.36

삼성 12.12


자료:여신금융협회, 2월 기준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604042215385&code=920301&med=khan


◈한겨레《이혼 막고...반송비 주고...세태 반영한 '세계의 별별보험'》


생활 변화·금융기술 발달 따라

틈새 노린 신종보험들 봇물

13억 중국, 기발한 아이디어 만발


이혼해야 보험금 주는 이혼보험

실제론 결혼생활 컨설팅 서비스

보험료 200원에 물품반송비 지급

보장시간 10분짜리 초단기보험도


영국선 '소셜 보험 브로커' 등장

소비자 필요에 맞춰 새 보험 중개

http://www.hani.co.kr/arti/economy/finance/738216.html


◈한국《"면세점 유치" 레드오션 뛰어드는 지자체》


지방 면세점 대부분 적자 불구

"관광 매력 높이겠다" 장밋빛

광주·전북도, 설립요건 완화 요청

"대기업 추가 허용을" 건의도


전문가들 "이미 과포화 상태

사후면세점 개발 등이 더 효율적"


국내 시내면세점


[서울]

*동화면세점

*SM면세점(인사동)

*롯데면세점 본점(소공동)

*두산면세점(동대문)

*HDC신라면세점(용산)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여의도)

*롯데면세점 코엑스점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6월 특허 만료)

*워커힐면세점(5월 특허 만료)


[인천]

*엔타스면세점(인천 남동구)


[경기]

*앙코르면세점(수원시 팔달구)


[대전]

*신우면세점(대전 유성구)


[충북]

*중원면세점(충북 청주시 청원구)


[대구]

*그랜드면세점(대구 동구)


[부산]

*신세계면세점(부산 해운대구)

*롯데면세점(부산 부산진구)


[울산]

*진산면세점(울산 중구)


[경남]

*대동면세점(경남 창원시 의창구)


[제주]

*롯데면세점(제주 제주시)

*신라면세점(제주 제주시)

*제주관광공사 면세점(서귀포 중문단지)

http://hankookilbo.com/v/493ed835c43a4f9591ead446b32f0d10


◈부산《부·울·경 상장 기업들 지난해 "헛장사했나?"》

한국거래소 169곳 실적 분석

매출·영업이익은 늘었지만

순손실 평균 8천408억 원

조선 등 해외수주 부진 영향


부산 울산 경남 상장기업 매출액 증가 순위

*단위:100만 원, 한국거래소 제공


순위│    회사명    │지역│ 시장 │ 2014년 │ 2015년 │ 증감률 

────────────────────────────────

  1 │화승인더스트리│부산│ 유가 │226,709 │631,210 │178.42%

────────────────────────────────

  2 │옵트론텍      │경남│코스닥│ 65,708 │122,800 │ 86.80%

────────────────────────────────

  3 │쎄니트        │경남│코스닥│ 30,742 │ 50,827 │ 65.33%

────────────────────────────────

  4 │동원개발      │부산│코스닥│340,087 │514,967 │ 51.42%

────────────────────────────────

  5 │유니슨        │경남│코스닥│ 81,530 │118,155 │ 44.92%

────────────────────────────────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60405000046

신고
1인당GDP, 20대총선, 2만달러, 3%, 3만달러, 4.13총선, 4차핵실험, 8.25합의, BMW, CES, is, Kai, LG전자, NRA, NSC, sk, u시티, Y6, 가전쇼, 가짜, 감성, 강달러, 개방, 검찰, 경기도, 고령화, 공동선언문, 공화당, 관급공사, 교비횡령, 교육재정교부금, 교육청, 교회, 국방부, 국정원장, 국제사회, 군당국, 군부, 금융위기, 급랭, 기습, 기아차, 길주, 김기동, 김양건, 김정은, 김학순, 낙선운동, 난민정책, 남경필, 남북차관급당국회담, 누리과정, 눈물, 당대회, 대남비서, 대남총책, 대북정보감시체제, 대북정보망, 대북제재, 대화, 도박, 도발, 도요타, 독일, 동북아, 드라이브와이즈, 드론, 막무가내, 만탑산, 모란봉악단, 목사, 미국, 민영화, 민주당, 박근혜, 발기부전, 백암군, 버락 오바마, 벤츠, 보육대란, 부산, 부작용, 부패특수단, 북아프리카, 북중관계, 북핵, 비리, 비아그라, 비위, 비핵화, 뻥튀기광고, 사랑약, 사우디아라비아, 사전통보, 사죄, 살만, 생산가능인구, 생산성, 샤오미, 소녀상, 소형화, 수소탄, 수소폭탄, 수요시위, 수퍼카, 스마트폰, 신년사, 아랍, 아우디, 안보, 안보리, 안철수신당, 안풍, 알뜰폰, 암살, 앙겔라 메르켈, 양강도, 양제츠, 예측불가, 오거돈, 오륙도sk뷰, 우리은행, 우체국, 위안부합의, 위협, 유엔, 의무경비, 이란, 이민자, 이사장, 이슬람국가, 이재정, 인공지진, 자율주행전기차, 자율주행차, 자율협약, 자주권, 잠재성장률, 장제국, 저물가, 저성장, 전기차, 전미총기협회, 정대협, 정보당국, 정치적편향성, 조직범죄, 종파갈등, 중국, 중동, 중동외교, 중수부, 증폭핵분열탄, 지방자치단체장, 지진파, 집단성폭력, 짝퉁, 차량용반도체, 채권단공동관리, 총기규제, 총선, 친노, 친여, 쾰른, 퀄컴, 키트, 터치, 통신비, 투자부진, 포드, 폴크스바겐, 풍계리, 하메네이, 학교법인, 한국항공우주산업, 한미연합사령부, 한민구, 한반도, 한진중공업, 한화테크윈, 핵도박, 핵무기, 핵실험, 행정명령, 허위광고, 호남당, 화웨이, 히로시마원폭, 힐러리 클린턴


[2016년 1월7일자(목) 조간신문 머릿기사 종합]



■1면 TOP


◈조선《核보다 더 위험한 '예측불가 김정은'》

[NEWS&VIEW]


신년사에 핵 언급 않다가

중국에 사전 통보도 없이

4차 핵실험 전격 강행...

연이은 막무가내식 행보

북핵정책, 새로 판 짜야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1/07/2016010700341.html


◈중앙《김정은 '수폭 기습'...미국에 핵 대화 압박》

[김영희 대기자의 뉴스분석]


"누구와도 대화" 신년사 닷새만에 "수소폭탄 실험"

미국 겨냥 "우릴 공격 안 하면 핵무기 사용 안 해"

5월 당대회 앞두고 위대한 지도자 위상도 노려

http://news.joins.com/article/19371764


◈동아《北, 기습 4차 핵실험...전세계로 '증폭된 위협'》

[뉴스분]


"소형화된 첫 수소폭탄 실험 성공...핵포기는 없다"

전문가들 "수소폭탄 前단계인 증폭핵분열탄 유력"

소형 핵탄두 개발 가속...비핵화 해법 대전환 필요


북한 4차 핵실험

길주군 풍계리

http://news.donga.com/3/all/20160107/75770492/1


◈경향《북, 깜짝 4차 핵실험...국제사회 향한 '김정은의 핵도박'》

북, 2년11개월 만에 "수소탄 실험 성공"...풍계리서 규모 4.8 지진파

군 "폭발력 약해 가능성 낮다"...유엔 안보리, 오늘 추가 제재 논의


※북한 4차 핵실험 인공지진

기상청 발표 기준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

- - - - - - -

규모 4.8


1차

(2006·10·9)

3.9

- - - - - - -

2차

(2009·5·25)

4.5

- - - - - - -

3차

(2013·2·12)

4.9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code=910303&artid=201601062246425


◈한겨레《북 "첫 수소탄 시험 성공"...유엔 안보리 긴급회의》

풍계리서 기습 핵실험...수소탄 주장 진위 논란

북 "자주권 침해 않으면 핵무기 사용 안할 것"

정부 "강력규탄" 성명...미·중·일도 일제 비판


북한 제4차 핵실험 주요 내용


북한    │1월6일 오전 10시30분

발표    │수소폭탄 핵실험 "완전 성공"

──────────────────────

국정원·2번 갱도 북동쪽 2㎞ 지점

국방부  │수소폭탄 아니거나 실험 실패 가능성


4.8 리히터 규모

6~7㏏ 폭발 위력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만탑산

*주요 시설

-동쪽 갱구(1차 핵실험)

-서쪽 갱구(2·3차 핵실험)

-남쪽 갱구

-신축 갱구(2015.10.25 관측)

-핵실험 지원시설

http://www.hani.co.kr/arti/politics/defense/725097.html


◈한국《김정은의 核도박, 새해 뒤흔들다》


北, 풍계리 인근서 4차 핵실험

"첫 수소탄 실험 성공" 주장

정부는 증폭핵분열탄 판단


中에도 사전 통보 않고 강행

美·中 동시 겨냥한 기습 도발

연초부터 한반도 정세 급랭

http://www.hankookilbo.com/v/232770e8c1124072806b38fb9d3c261b


◈서울《김정은 4차 핵실험...국제사회 인내심 한계 넘었다》

北 "첫 수소탄 실험 성공"...동북아 격랑 속으로

中에도 사전통보 안해...유엔 추가 제재 불가피

국정원 "지진 규모로는 수소탄 가능성 매우 적어"


북 4차 핵실험 위치


양강도 백암군 인근

규모 4.8


*근처 주요 시설

-길주군 풍계리

핵 실험장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60107001012


◈세계《이번엔 중국에도 숨긴 채...북, 핵 도발 한발짝 더 나갔다》

"수소폭탄 성공"...4차 핵실험 공식 발표

안보리 비공개 회의...추가제재 불가피

중, 북 대사 초치 항의키로...한반도 격랑

정부 "폭발력 작아 수소폭탄 보기 어렵다"


※북한 핵실험 개요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1차 2006년 10월9일

2차 2009년 5월25일

3차 2013년 2월12일

4차 핵실험(2016년 1월6일)

오전 10시30분 규모 4.8 인공지진 관측

http://www.segye.com/content/html/2016/01/06/20160106004617.html


◈국민《北 "수소탄 실험 성공"...中도 몰랐다》

[4차 핵실험 강행...정초의 기습 도발]


한반도 정세 대화모드서 급랭


국정원장 "김정은에 의한

계획적으로 의도된 핵실험"


3차 실험 때보다 위력은 작아

정부 "수소탄 전 단계인

증폭핵분열탄 실험 가능성"


핵탄두 소형·경량화 기술은

상당부분 확보했을 수도


※북 4차 핵실험으로 인한 인공지진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

규모 4.8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384416&code=11121400&sid1=pol


◈매일경제《김정은의 核도박...동북아 안보 격랑속으로》

[뉴스&분석] 북한, 기습 4차핵실험..."첫 수소탄 성공" 주장


朴, NSC 긴급소집 "상응하는 대가 치를것"

美 "안보리위반 규탄"...中 "강력한 반대"


※북한 4차 핵실험 개요


장소      함북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

일시      1월 6일 오전 10시 30분

───────────────────────

지진 규모 리히터 4.8

───────────────────────

위력      TNT 6000t(*히로시마 원폭은 1만5000t)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6&no=14730


◈한국경제《중국도 분노한 김정은의 '수소폭탄 도발'》

4차 核실험...어디로 튈지 모르는 北 정권


주변국에 사전 통보·예고 없이 '기습 실험'

유엔 안보리 긴급 회의...對北 추가제재 착수


※北 4차 핵실험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


※북한 핵실험 위력


1차 핵실험(2006년 10월9일) 리히터규모 3.9

2차 핵실험(2009년 5월25일) 리히터규모 4.5

3차 핵실험(2013년 2월12일) 리히터규모 4.9

4차 핵실험(2016년 1월6일 오전 10시) 리히터규모 4.8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6010652721


◈부산《한진중공업

채권단 공동관리》

유동성 문제 해결 위해

채권단에 자율협약 신청

사측 "일시적 현상 곧 극복"


한진중공업 자산매각 현황(2015년)


[6월]

서울 남영동 사옥, 부산 중앙동 R&D 센터 1천497억 원

──────────────────────────

[12월]

-인천 서구 원창동 부지 1천389억 원

-북항대교 개발사 북항아이브리지 주식 277억 원 등 6건

──────────────────────────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60107000119



■정치 TOP


◈조선《모란봉악단 철수, 김양건 돌연 사망...그리고 '핵실험 버튼'》

[北 4차 핵실험]

예측불가 김정은, 핵실험 왜?


-모란봉 중국서 철수 사흘후 명령

-'中 눈치 볼 거 없다'며 결심한 듯

-北군부, 대남총책 김양건 암살 후

-핵실험 주도했을 가능성 높아


외교街 "김정은 생일 자축 축포"

-핵 성명서에 '美' 8번 등장시켜

-1년 남은 오바마에 '관심 끌기'


※최근 북한에

무슨 일이...


20151212

남북 차관급 당국 회담 결렬 및 모란봉악단 철수


1215

김정은의 4차 핵실험 명령


1229

김양건 대남비서 사망


201611

김정은의 '핵' 언급 없는 신년사 발표


13

김정은의 핵실험 최종 명령서 서명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1/07/2016010700311.html


◈중앙《국정원도 국방부도 북한 수폭 실험 사전에 몰랐다》

[북 "수소폭탄 실험"] 발표


국정원, 북 특이동향 포착 못해

한민구도 이틀 전 "아는 바 없다"

북, 1~3차 핵실험 때와는 달리

이번엔 미·중에도 미리 안 알려

http://news.joins.com/article/19371762


◈동아《3차 실험때보다 지진규모 작아...軍 "수소폭탄 아니다"》

[北 4차 핵실험] 수소폭탄 맞나


지진규모 4.8...3차때는 4.9

히로시마 원폭과 위력 비슷

北실험 실패로 끝났을 수도

해외전문가들도 "수소폭탄 아닐 것"


※수소폭탄의 구조


*우라늄238 용기

*중성자

*중소수리튬 용기

*TNT화약

*우라늄235


※수소폭탄 폭발 원리


1. 점화 전 탄두:

점화를 위한 원자폭탄이 상단에

위치하고 하단에는 핵융합을 위한

연료가 위치한다. 모든 연료는

폴리스티렌으로 밀봉된다.

────────────────

2. 원자폭탄 내 고성능 폭약이

폭발하며 플루토늄239를

압축하고, 플루토늄239가

핵분열을 시작한다.

────────────────

3. 1차 핵분열이 X 선을 방출하고,

이 방사선이 외피 안에서 흩어져

폴리스티렌 껍질을 가열시킨다.

────────────────

4. 가열된 폴리스티렌 껍질이

플라스마 상태가 되면서 2차

폭탄을 감싸는 외피를 강력하게

압축시킨다. 플루토늄은 연쇄

핵분열로 인해 핵폭발을 일으키기

시작한다.

────────────────

5. 압축·가열되면서 리튬-6

중수소화물에서 삼중수소가

만들어지고, 핵융합 반응이

시작된다.


※핵폭탄 발전 단계


[원자폭탄]

*폭발 원리: 핵분열

*주원료: 우라늄235, 플루토늄239

*위력: 21㏏이상

*주요국 개발연도

-미국: 1945년

-러시아: 1949년


[증폭핵분열탄]

*폭발 원리: 핵분열+핵융합(일부)

*주원료: 우라늄235, 플루토늄239(삼중수소, 중수소도 첨가해야 함)

*위력: 20~720㏏


[수소폭탄]

*폭발 원리: 핵분열(기폭제)+핵융합

*주원료: 중수소와 삼중수소(기폭제로 우라늄235, 플루토늄239 사용함)

*위력: 1000㏏ 이상

*주요국 개발연도

-미국: 1952년

-러시아: 1953년


※과거 일본 투하 핵폭탄


팻맨


투하지역: 나가사키(1945년)

무게: 4899㎏

길이/지름: 3.3m/1.5m


나가사키 투하 위력 21㏏ ─ 위력 50배 차이 → 일반적인 수소폭탄의 위력 1000㏏(1Mt)

http://news.donga.com/3/all/20160107/75770514/1


◈경향《'북한발 지진파' 긴급 타전(오전 10시40분)→남, 경계 격상→북, 2시간 후 "성공"》

북 4차 핵실험 - 남북 긴박했던 하루


국내외 뒤흔든 '북 충격파'


※2016년 1월6일

북한 제4차 핵실험 상황


10:30  북한, 함경북도 풍계리 지역 4차 핵실험 시행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0:42  기상청, 합동참모본부 등 관계기관에 북한 지진파 관측 사실 통보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0:45  외신들, 유럽 지중해지진센터·중국 지진센터·미국 지질조사국 인용해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1:00 "북한 지역에서 인공지진 발생" 보도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0:45  합참, 긴급조치반 소집 지시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1:00  외교부, 윤병세 장관 주재 긴급 대책회의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1:10  국방부, 위기관리반 소집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1:30  북한, 특별 중대 보도 예고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2:00  합참, 전군 경계태세 격상.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 소집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2:07  합참의장, 연합사령관과 공조 통화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2:30  북한, "수소탄 시험 완전 성공" 선언. 통일부, 비상상황반 가동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3:00  외교부, 임성남 1차관 주재 긴급 대책회의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3:20  정부, "제4차 핵실험 강행 강력 규탄" 성명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3:30  박근혜 대통령, NSC 주재 "북한, 핵실험에 상응하는 대가 치르도록 해야"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5:30  외교부 장관, 주한 미국대사·주한미군사령관 면담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20:00  국가정보원, 국회 정보위원회 보고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code=910303&artid=201601062240495


◈한겨레《북 지난달 "수소탄" 예고했는데도 군·정보당국 '깜깜이'》

[북 기습적 핵실험]

군·국정원 '안보무능'


"한달전에 예측가능" 장담하더니

국정원·군 '허둥지둥' 파악 나서

모란봉악단 중국 공연 취소뒤에도

핵실험 징후 눈치 못채


박대통령은 5일 국무회의서

"북 8·25합의 이행 의지 밝혀"

미 정부도 "사전통보 없어" 당혹


북한 '수소폭탄' 관련 최근 움직임


12월10일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

"수소탄(수소폭탄)의 거대한 폭음을 울릴 수

있는 강대한 핵 보유국이 될 수 있었다"


정보당국

"북한이 수소폭탄을 개발했다는 정보는 갖고

있지 않다"


백악관 대변인

"우리가 파악한 정보로는, (수소폭탄을 개발

했다는) 해당 주장은 상당히 의심스럽다"


12월12일 북한

걸그룹 '모란봉악단' 베이징 공연 취소하고

철수(김정은의 수소폭탄 발언 영향 분석)


12월15일 김정은

'주체 조선의 첫 수소탄 시험을 진행할 데 대한 명령' 하달


1월3일 김정은

수소폭탄 실험 최종명령서에 서명


1월5일 박근혜 대통령

"최근 북한도 8·25 합의 이행 의지를 밝히고 있는

만큼 남북관계 정상화에 힘써주기를 바란다"


1월6일 북한

"첫 수소탄 시험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발표

http://www.hani.co.kr/arti/politics/defense/725022.html


◈한국《낌새조차 눈치 못 챘던 軍·국정원..."대북 정보망 구멍" 논란》

[北 4차 핵실험]


지진파 탐지 후에야 허겁지겁

국방부 "한달 전 인지 가능" 장담 무색

부처간 정보 공유 못해 오판 소지도


국정원 "외국 정보기관도 포착 못해"

軍 "한미연합사령부도 몰랐다" 해명

한미 대북정보 감시체제 한계 봉착


※북 핵실험 추정 인공지진 발생


규모 4.8 ─ 함경북도 길주 풍계리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만탑산

*주요 시설

-동쪽갱구

1차 핵실험(규모 3.9)

2006.10.9

-서쪽갱구(북쪽 갱구)

2차 핵실험(규모 4.5) 2009.5.25

3차 핵실험(규모 4.9) 2013.2.12

-남쪽갱구

2009년부터 건설공사 진행중

-4차 핵실험(추정)

2016.1.6(규모 4.8)

3차 핵실험 장소에서 약 1.2㎞ 떨어진, 북위 41.30도, 동경 129.09도 지점

-핵실험 지원시설


자료 : 구글어스

http://www.hankookilbo.com/v/7ddac2aa8d2d4f87a8609f65ae4e002e


◈부산《정당 지지도 답보, 개인 경쟁력도 위축》

[정가&]

PK서 힘 못 쓰는 안철수신당


친여·친노 세력 나뉘어

안풍 스밀 틈새 없어

'호남당' 이미지 관심 추락


오거돈·장제국 등

영입추진 인사들 손사래

총선 전망 불투명


※PK에서 '안철수 효과'가 미미한 5가지 이유 *단위:%


1. 낮은 정당 지지도(부산)

새누리당 58.1더민주 14.8│안철수신당 8.9


2. 더욱 낮은 정당 후보별 지지도(경남)

새누리당 54.1더민주 16.5│안철수신당 11.6


3. 오세훈(전 서울시장)에게도 밀리는 차기 주자 지지도(부산)

김무성 32.2문재인 14.5오세훈 11.2│안철수 10.2


4. '호남당' 고착화 우려

안철수 신당 합류 현역 의원들 호남 출신 많아


5. PK 출신 유력 인사 합류 거부

오거돈·장제국 등 영입 제안 손사래


*조사:부산일보·한국사회여론연구소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60107000085



■사회 TOP


◈조선《약한 남자 두번 울리는 '가짜 사랑藥'》

짝퉁 비아그라 제조현장 가보니


발기부전 치료 성분 불법 주입

"버섯 원료 천연 정력제" 판매

의사 처방 싫은 남성 심리 악용

20병 한 상자에 55만원 高價

"두통·가슴 두근거림 등 부작용"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1/07/2016010700137.html


◈중앙《정치권 대안 없는 평행선..."(교육재정교부금) 예산 절감 등 실질 해법 찾아야"》

[보육대란 위기 탈출구 없나]

경기도 누리 예산 갈등 보니


대통령 "정부가 책임" 공약이 불씨

교육감 "공약 따라 지원해야" 주장

정부 '교육청 의무경비' 조항 신설

경기도의회 등 예산 삭감 강한 반발


※누리과정 예산 관련 주요 발언


① 박근혜 대통령(2012년 대선 후보 당시 공약)

"유아 보육은 중앙정부가 (재원을) 책임지는 게 맞다."


② 남경필 경기지사(2015년 12월 27일)

"경기도교육청이 편성한 유치원 누리과정 예산(4929억

원)을 어린이집과 6개월씩 나눠 우선 편성하자."


③ 이재정 도교육감(2016년 1월 5일)

"유치원은 교육이고 어린이집은 보육이다. 교육 책임은

교육감, 보육 책임은 보건복지부(중앙정부)에 있다."


④ 강득구 도의회 의장(2015년 12월 14일)

"누리과정은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는 게 맞다."

http://news.joins.com/article/19371728


◈동아《'도박 탕아' 목사님》

교회 소속 학교법인 前이사장, 교비 66억 빼돌려 카지노 탕진


2008년이후 카지노 마일리지 6억

주일 예배 보는 새벽에도 베팅


월급 밀린 교수들 민원에 꼬리 잡혀

檢, 횡령 등 혐의 불구속기소

http://news.donga.com/3/all/20160107/75770369/1


◈경향《신설 부패특수단, 총장 직할 '중수부 그림자'》

검찰, 단장에 김기동 검사장 임명...2개팀으로 구성

총장에 힘 실어줘...과거 '정치적 편향성' 재연 우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code=940301&artid=201601062210155


◈한겨레《수요시위 24주년...13개국 41곳서 "위안부 합의 무효" 집회》

['위안부 합의' 반발 확산]


지방자치단체장 32명도

"합의 무효" 공동선언문

"전국 25곳 소녀상 이전도 반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세계 행동


서울·수원·원주·춘천·청주·서산·대구·포항·부산·울산·마산·광주·목포·해남·제주

──────────────────────────────────────────────────────

일본(도쿄·간사이·히로시마) 캐나다(토론토·오타와), 미국(워싱턴디시·뉴욕·로스앤젤레스·시카고·뉴저지·

샌프란시스코·애틀랜타·휴스턴), 영국(런던), 프랑스(파리·스트라스부르), 스위스(제네바), 독일(베를린·뮌헨),

헝가리(부다페스트), 오스트레일리아(시드니·멜버른·브리즈번), 대만, 뉴질랜드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725032.html?_fr=mt2


◈한국《"日 사죄" 1212번 외쳤는데 우리 정부가 한 일은...》

정대협 '수요 시위' 24주년


1991년 위안부 실상 세상에 알린

故 김학순 할머니 석고상 첫 선

"소녀상 언제나 그 자리에 있을 것"

시민 등 1500여명, 한일 합의 비판

해외 12개국서도 집회·시위 이어져

http://hankookilbo.com/v/8c08d5c95740406eaa6ed880676b910e


◈부산《뇌물 물의 업체가 1천억대 관급공사 추가 수주했다니...》


2년 전 U시티 비리 회사

부산시, 법 규정 외면

입찰자격 제한 조치 안 해


다른 비위 관련 업체 4곳도

500억대 관급공사 따내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60107000079



■국제 TOP


◈조선《사우디와 멀어지는 美國...이란으로 '외교 추(錘)' 기우나》


사우디가 종파갈등 조장해서

미국의 중동외교 완전히 꼬여


"IS격퇴에 이란 협조 절실한데

사우디가 美·이란 해빙 훼방"


※사우디에서 이란으로 기우는 미국


사우디                                       │이란                                                 

──────────────────────────────────────────────────

살만 국왕                                    하메네이 최고지도자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이란 핵협상 타결로 미국과 대립               │이란 핵협상 타결로 해빙 무드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석유 의존도 악화로 에너지안보상의 중요도 저하│경제 제재 해제로 미국 등 서방과 이란의 상호 이익 예상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IS 사태, 시리아·예멘 내전 해결 놓고 갈등    │미국과 IS 격퇴전 공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1/07/2016010700189.html


◈중앙《뒤통수 맞은 중국 "북, 정세 악화 어떤 행동도 말라"》

[북 "수소폭탄 실험"] 급랭


"국제사회 의무 다할 것" 성명

양제츠 "안보리 강력 대응"

대북 제재 적극 동참 가능성


모란봉악단 공연 취소 이어

북·중 관계에 더 큰 악재

http://news.joins.com/article/19371756


◈동아《총기규제 호소...오바마의 눈물》

"총기난사에 숨진 초등생 생각하면..." 행정명령 발표하다 울컥


판매인 등록-구매자 조회 의무화

"총기 로비에 맞서 美시민 보호"


공화 대선주자들 "헌법위반" 비난

힐러리는 "중요한 발걸음 내디뎌"

http://news.donga.com/3/all/20160107/75770327/1


◈경향《총과 눈물의 '결투'》


전미총기협회와 오바마

총기규제 두고 번번이 충돌

대선 때 낙선운동 벌이기도


오바마 행정명령 발표하자

NRA "잘난 체하지 말라"


※전미총기협회(NRA)


창설      1871년

- - - - - - - - - - - - - - - -

본부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 - - - - - - - - - - - - - - -

회원 수   500만명(2013년)

- - - - - - - - - - - - - - - -

수입      2억5600만달러(2012년)

- - - - - - - - - - - - - - - -

주요 활동

입법 로비, 선거캠페인 지원,

총기 관련 잡지 발행,

교육·인증, 박물관 운영 등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code=970201&artid=201601061605201


◈한겨레《독 '이민자출신 집단 성폭력' 발칵...난민정책에 '불똥'》

지난 연말 쾰른역 부근 광장서 발생

남성들 떼지어 다니며 여성 성추행

사건 5일째 피해신고 여성 90여명

피해자들 "아랍 출신 젊은 남성" 증언

메르켈 "역겨운 공격...처벌에 전력"

독 정치권 "난민 수용자수 제한" 압박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europe/725048.html


◈한국《獨 쾰른서 집단 성범죄...시험대 오른 난민 정책》


지난달 31일 시내 중심가 축제서

남성 1000여명이 여성 성추행·강도

중동·북아프리카 출신 조직범죄 추정


개방적 난민 정책 앞장선 메르켈

"사건 은폐·통제 상실" 비난 직면

http://hankookilbo.com/v/689a9f3db97f4241b20171de9a078516


◈부산《"안보리 결의 중대한 위반" 각국 일제히 고강도 비판》

북 수소탄 핵실험 해외 반응


국제사회 공조 중국도 동참

미 "북한, 국제 의무 지켜야"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subSectionId=1010100000&newsId=20160107000126



■경제 TOP


◈조선《잠재성장률 3%도 위태위태...더 멀어진 (1인당 GDP) 3만달러시대》

한국, 2만달러 돌파 후 10년째 제자리...日·獨은 5년만에 달성


성장잠재력 금융위기후 3%대 뚝

2015~2018년 3.0~3.2% 예상

작년 低성장·低물가·强달러

3중 악재가 3만달러 발목 잡아

現 정부 임기내 달성 어려울 듯


※계속 낮아지는 한국 잠재성장률


2001~2005년 4.8~5.2%

2011~2014년 3.2~3.4%

2015~2018년 3.0~3.2%


*잠재성장률은 자본·노동력 등 가용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인플레이션 등 부작용을 초래하지 않고 달성할 수 있는 최대 성장률

자료:한국은행


※30-50 국가들의 1인당GDP 도달 시기


  국가  │1만달러│2만달러│3만달러│4만달러│2014년 1인당 소득

────────────────────────────────

미국    │   1978   1987   1996 2004년5만4629달러      

영국    │   1980   1992   2003 2005년4만6331          

독일    │   1979   1990   1995 2007년4만7821          

프랑스  │   1979   1990   2004 2007년4만2732          

이탈리아   1986   1990   2004 2008년3만4908          

일본    │   1981   1987   1992 1995년 3만6194          

한국    │   1994   2006│       │       │ 2만7970          


※한국의 1인당 GDP


2015년 2만7512달러


자료:세계은행, IMF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1/07/2016010700124.html


◈중앙《가전쇼서 큰소리치는 자율주행차》

CES, 스마트카 경쟁 무대로


기아, 2030년까지 양산 선언

"미드 속 수퍼카 키트 기대를"


도요타는 지도 자동 생성

아우디는 자율주행전기차

벤츠 운전석 터치로 작동

http://news.joins.com/article/19371491


◈동아《가전쇼 접수한 車...기아, 자율주행 브랜드('드라이브 와이즈') 첫선》

2016 美 CES 현장


포드, 드론과 통신 가능 트럭 개발

아우디, 퀄컴 차량용 반도체 탑재

BMW는 손짓만으로 차량 제어


LG전자, 폴크스바겐과 전기차 협력

http://news.donga.com/3/all/20160106/75769971/1


◈경향《추락하는 잠재성장률, 날개는 없나》

2001~2005년 5%대 ▶ 2015~2018년 3%


고령화   투자 부진   생산성 정체


사회·경제 불확실성에 자본·생산성 기여도 10년 새 반토막

내년부턴 생산가능인구도 감소...저성장 기조 고착화 우려


※한국의 잠재성장률 추이


2001~2005년 4.8~5.2

2006~2010년 3.8

2011~2014년 3.2~3.4

2015~2018년 3.0~3.2


단위:%, 자료:한국은행

http://bizn.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601061753231&code=920100&med=khan


◈한겨레《못미더웠는데...'다시 보자, 알뜰폰' 새해 가입자 폭증》


출구 찾은 통신비 절약 욕구

기본료 면제·50분 무료 '파격'

평소 가입자 규모의 10배 넘어

우체국 판매로 인식 전환 계기


15만원대 화웨이폰 'Y6'도 돌풍

출시 16일만에 1만대 넘게 팔려

샤오미 스마트폰도 곧 가세할듯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725086.html


◈한국《민영화 꼬이네...또 원점에 선 우리銀, 급제동 걸린 KAI(한국항공우주산업)


우리은행 5번째 무산 위기

-중동 펀드와 지분매각 협상 중단

-저유가로 자금 회수 나서는 분위기

-8600원대로 떨어진 주가도 발목

http://hankookilbo.com/v/b3e4e38c7a5d4395ae841dff28eb54d7


KAI 매각 당분간 불투명

-유력한 인수 후보 한화테크윈

-보유지분 기습 매각해 충격

-다른 후보들도 고개 절래절래

http://hankookilbo.com/v/8689967e53cb43d4abe111e0f87b9418


우리은행 민영화


2010.10 첫 우리금융매각 공고 (1차)

2010.11 우리금융 예비입찰 참가의향서 접수 마감(11곳 신청)

2010.12 공자위, 우리금융 민영화 중단 선언

2011.5  공자위, 우리금융 민영화작업 재개 발표 (2차)

2011.8  우리금융 예비입찰 마감. 유효경쟁 미달(1곳 신청)

2012.4  공자위, 우리금융 민영화 재추진 방안 확정 (3차)

2012.7  예비입찰제안서 접수 마감. 유효경쟁 미달(신청자 없음)

2014.4  우투증권 패키지 농협에 매각

2014.6  공자위, 우리은행 경영권·소수지분 분할 매각 발표 (4차)

2014.11 중국 안방보험 단독 입찰로 경영권 매각 무산. 소수지분은 매각

2015.7  공자위, 과점주주 매각 방식 포함한 민영화 방안 발표 (5차)

2015.9  금융위 고위 간부, 중동 국부펀드 접촉

2016.1  중동 국부펀드 매각 답보. 이광구 행장, 해외 IR 계획 밝혀


※우리은행과 KAI 지분 구조 (단위:%)


[우리은행]

예금보험공사 51.04

국민연금 7.00

우리사주 3.94

기타 38.02


[한국항공우주(KAI)]

한국산업은행 26.75

현대자동차 10.0

한화테크윈 10.0

국민연금 7.6

디아이피홀딩스(두산그룹 계열) 5.0

우리사주조합 1.93

기타 38.72

한화테크윈 지분은 6일 블록딜 후 6%로 하락


자료:금융감독원, 작년 9월말 기준


◈부산《아파트 '뻥튀기 광고' 규제, SK 옥죄나》


허위광고 땐 6개월 영업정지

정부, 25일부터 처벌 강화


오륙도SK뷰 논란 재점화

부산 분양에 '악영향' 우려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60107000052

신고

+ Recent posts